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1 추천 수 2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조선시대부터 구한 말까지 태껸은 놀이였다. 대가리 깨지는 석전도 놀이였고, 활쏘기 (국궁) 은 무예이자 놀이였다. 씨름도 놀이였다.

근데 지금은 현대다. 현대에 와서는 태껸이 전통 무술이 됐다. 왜냐면 언어는 역사성에 의해서 끊임 없이 의미가 변화하기 마련이고, 놀이의 의미가 변화축소되었다.

 

현대에 와서 놀이라는 관점에선 태껸이 들어갈 수 없다. 석전도 마찬가지고 국궁도 마찬가지다. 씨름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지금은 태껸을 전통 무술로 봐야하는 것이다.

  • ?
    본인 익명_48006404 2020.12.05 13:50 URL#16923

    그럼 명절에 하던 그 태껸은 놀이라고 봐야겠지?

    그것도 전통 무예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잖아

  • ?
    익명_02297178 2020.12.05 14:10 URL#16931

    지금으로 치면 동네 어깨 겸 무술인들이 옆마을하고 명절맞이 친선경기 뛴건데 그걸 놀이라고 말하는 건 좀 그렇지 않을까?

  • ?
    작성자 익명_91994983 2020.12.05 14:20 URL#16935

    명절에 하던 태껸이란건 없지. 태껸배틀을 태껸의 일종이라 볼 수 없듯이.

    그냥 명절에 태껸하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명절맞이로 겨루는 판이었지.

    태껸이 여러 종류가 있었다고 알려져서 너가 오해를 하는거 같은데, 명절에 하던건 지금으로 치면 태껸배틀 내지 동네 씨름판 같은거야.

  • ?
    본인 익명_48006404 2020.12.05 14:31 URL#16947

    무슨 말인지 못 알아듣겠어..

    나는 태견책에 나오는 할아버지 태껸이랑

    타 단체에서 말하는 손 으로 타격없고

    발로 차고 넘기는 태껸 두개를 분리해서 생각하고있어 넌 어떻게 생각하고 말한거야?

  • ?
    익명_02297178 2020.12.05 14:34 URL#16956

    https://taekkyeon.or.kr/free/16941

     

    대충 이런 의미일거야.

  • ?
    작성자 익명_91994983 2020.12.05 16:37 URL#17020

    내 말이 무슨 말인지 한 번 적어볼테니 이해 안되는 부분 있으면 또 알려줘.

     

    그러니깐 손으로 타격없고 발로 차고 넘기는 것은 현대에 와서 만들어진 '규칙'이지,

    그게 태껸의 종류 중 하나가 될 수는 없다는 말이야.

    원래 태껸은 태껸판에서도 장으로 치고 발로 차고 넘기고 그랬어. 

     

    간단하게 얘기하면 명절 날 하던 태껸은 태껸배틀처럼 경기같은거지, 태껸의 또 다른 종류가 안된다는거지.

     

    태권도 배우면 정권지르기, 손날치기 등 다 배우지만 경기에선 발로만 차야하잖아?

    근데 그 경기를 태권도의 종류 중 하나로 분리해서 볼 순 없잖아. 

     

    이런거야 뭐. 혹시 이해 안되는 부분 없지?

  • ?
    본인 익명_82005965 2020.12.05 17:41 URL#17109

    아 이해했어

    그런 뜻이였군.

  • ?
    본인 익명_70869466 2020.12.05 14:53 URL#16979

    근데 이런 식이면 놀이의 의미가 축소되었으니까 현대태껸을 변호하는 식으로 쓰일 수도 있는 논리인듯. 놀이의 의미가 축소되었으니 현대 태껸도 태껸이다 이런식으로


공지 201226 추가 안내 사항 및 운영 규칙 정리 2020.12.26
공지 [로그인제로 변경] 익명으로 글 까지르게 납뒀더니 더 이상 봐줄 수 없는 지경으로 왔다. 2020.12.19
  1. No Image

    태껸의 종류는 이런거 같아

    Date2020.12.06 Category일반 Reply6 Views82 Votes2
    Read More
  2. [퍼옴] 옛법 택견이 구라인 이유. fact

    Date2020.12.06 Category일반 Reply26 Views148 Votes0 file
    Read More
  3. No Image

    태껸은 무술이 맞다.

    Date2020.12.05 Category Reply2 Views80 Votes6
    Read More
  4. 여기는 소속이 어디야?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5 Views75 Votes0 file
    Read More
  5. No Image

    하하하하 여러분들 택견의 놀이 / 무술론의 본질은 그것이 아닌거요

    Date2020.12.05 Category Reply3 Views83 Votes7
    Read More
  6. 요 영상은 브금이 넘 슬퍼

    Date2020.12.05 Category미디어 Reply0 Views42 Votes1 file
    Read More
  7. No Image

    웃긴게 뭐냐면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6 Views55 Votes1
    Read More
  8. No Image

    정체성에 놀이를 끼워넣은 거부터 걍 다 꼬인거야

    Date2020.12.05 Category Reply19 Views112 Votes6
    Read More
  9. No Image

    놀이 대신 스포츠라고 하면 좀 와닿지 않을까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1 Views41 Votes0
    Read More
  10. No Image

    놀이냐 무술이냐 간단하게 정리해준다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8 Views51 Votes2
    Read More
  11. No Image

    놀이라는 워딩 대신 민속 격투기는 어떠냐?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9 Views52 Votes0
    Read More
  12. No Image

    놀이냐 무술이냐 논쟁이 존나게 소모적인 이유

    Date2020.12.05 Category Reply5 Views82 Votes6
    Read More
  13. No Image

    석전은 지금도 버전이 존재한다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1 Views50 Votes0
    Read More
  14. 석전에도 기술이 있었다더라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2 Views48 Votes1 file
    Read More
  15. 석전 2 - 일본은 왜 석전을 무서워했을까?

    Date2020.12.04 Category역사 Reply2 Views56 Votes0 file
    Read More
  16. 속인간문화재5: 택견 송덕기 (예용해). 한국일보 1964년 5월 16일 토요일

    Date2020.12.04 Category역사 Reply3 Views65 Votes0 file
    Read More
  17. 故장태식 선생님 추모 헌정 영상

    Date2020.12.04 Category미디어 Reply6 Views72 Votes3 file
    Read More
  18. No Image

    무형문화재 관련 행정은 택견 뿐 아니라 다른 동네도 개판인가 보더라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9 Views65 Votes2
    Read More
  19. No Image

    어릴 적엔 태껸은 몰라도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8 Views59 Votes0
    Read More
  20. No Image

    어릴 적 경험해 본 석전 (라떼주의)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8 Views52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40 Next
/ 40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