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일반
2020.12.05 17:08

웃긴게 뭐냐면

조회 수 55 추천 수 1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금 우리가 여기서 소모적인 논쟁을 해도 아마 메이저 세 단체가 추구하는 방향인 태껸 놀이론은 바뀌지 않을 거다. 계속 이대로 가면 나중에는 태껸 무술론으로 내밀어도 이미 태껸 놀이론이 고정되있을테고 말이야.

 

이건 놀이의 의미 변화를 무시하고 곧이곧대로 받아들인 것, 엄밀히 따지자면 홍보성을 위해서 알면서도 놀이로 밀어붙인 거에 책임이 있다고 본다.

  • ?
    익명_47744658 2020.12.05 17:10 URL#17062

    ㄴㄴ 메이저 2 단체. 충주는 경기 룰은 서기택견 쪽으로 가닥을 잡았어도 처음부터 끝까지 택견은 무술이다라는 포지션에서 변한 적이 없다.

  • ?
    작성자 익명_35349683 2020.12.05 17:14 URL#17066

    아 그래? 그러면 대한과 결련만 놀이론이고, 충주랑 위대는 무술론인거에? 근데 난 충주 경기룰은 서기태껸으로 가닥 잡았다는게 이해가 안감.

    서기태껸은 자료가 없어서 경기 룰이고 뭐고 모르는데 어떻게 그 방향으로 잡은건지 모르겠네.

  • ?
    익명_47744658 2020.12.05 17:24 URL#17074

    사실 너님 말처럼 서기택견은 자료가 없어서(...) 서기택견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건 비유적 표현임.

    어른택견은 박철희 사범님의 인터뷰를 보면 장으로 치고 발로 차는 룰이 기본이었던 걸로 보이는데(패배조건은 두 손이 땅에 닿을 경우) 신한승 옹께서 현대 택견 룰을 만들때 승부가 명확하게 갈리는 기준을 추가하고 백기신통 비각술이라는 택견의 컨셉을 살리는 룰을 만드셨고, 그 형태가 3대 메이저 단체가 따르고 있는 택견 룰이잖아?

    결과적으로 지금의 택견 룰은 박철희 사범님의 증언의 택견 경기보다 확실하게 가벼운 룰이 되었고(장타 금지, 얼굴 한판 룰) 심지어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아이들도 무리없이 따라할 수 있을 정도니까 서기택견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고 표현한거야.

    결국 내 뇌피셜이니 할 말이 없긴 하네 ㅎㅎ... 미안

  • ?
    작성자 익명_35349683 2020.12.05 17:29 URL#17082

    이렇게 설명해주니 무슨 말인지 확 와닿기는 하네. 확실히 현대 태껸 경기 룰인 얼굴 차면 승리 규칙을 신한승 옹이 추가하신건 상단 발길질이 경기에서 조금 더 다채로운 모습으로 남아있을 수 있게 한 요소 중 하나였던거 같음.

    물론 이러면 전통 태껸 룰의 모습이 사라지는거 아니냐고 반론하는 사람이 있긴 하지만, 나는 그래도 두 가지 다 장점이 있는 경기 룰이라고 생각해.

     

    아, 그리고 하나 정정하자면 박철희 사범님은 시합은 결련이라 해서 장으로 치고, 손이 땅에 닿거나 넘어지면 진다고 하셨지, 그걸 어른태껸이라고 하신 적은 없으실껄? 아무튼 좋은 댓글 고마워. 한국택견협회에서 추구하는 경기 방향성이 뭔지 궁금하긴 했는데 궁금증도 풀렸네 ㅎ

  • ?
    익명_47744658 2020.12.05 17:39 URL#17105

    굳이 어른택견이라 한 이유가 사실 결련택견을 애들이 할 일이 없었을 거기 때문이기도 하고(택견판에 안 껴줬을테니), 뭣보다 서기택견이랑 대비되는 표현이라 그렇게 말한거야 ㅋㅋ

  • ?
    작성자 익명_35349683 2020.12.05 18:26 URL#17128

    ㅇㅎ 그렇구나.


공지 201226 추가 안내 사항 및 운영 규칙 정리 2020.12.26
공지 [로그인제로 변경] 익명으로 글 까지르게 납뒀더니 더 이상 봐줄 수 없는 지경으로 왔다. 2020.12.19
  1. No Image

    태껸의 종류는 이런거 같아

    Date2020.12.06 Category일반 Reply6 Views82 Votes2
    Read More
  2. [퍼옴] 옛법 택견이 구라인 이유. fact

    Date2020.12.06 Category일반 Reply26 Views148 Votes0 file
    Read More
  3. No Image

    태껸은 무술이 맞다.

    Date2020.12.05 Category Reply2 Views80 Votes6
    Read More
  4. 여기는 소속이 어디야?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5 Views75 Votes0 file
    Read More
  5. No Image

    하하하하 여러분들 택견의 놀이 / 무술론의 본질은 그것이 아닌거요

    Date2020.12.05 Category Reply3 Views83 Votes7
    Read More
  6. 요 영상은 브금이 넘 슬퍼

    Date2020.12.05 Category미디어 Reply0 Views42 Votes1 file
    Read More
  7. No Image

    웃긴게 뭐냐면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6 Views55 Votes1
    Read More
  8. No Image

    정체성에 놀이를 끼워넣은 거부터 걍 다 꼬인거야

    Date2020.12.05 Category Reply19 Views112 Votes6
    Read More
  9. No Image

    놀이 대신 스포츠라고 하면 좀 와닿지 않을까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1 Views41 Votes0
    Read More
  10. No Image

    놀이냐 무술이냐 간단하게 정리해준다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8 Views51 Votes2
    Read More
  11. No Image

    놀이라는 워딩 대신 민속 격투기는 어떠냐?

    Date2020.12.05 Category일반 Reply9 Views52 Votes0
    Read More
  12. No Image

    놀이냐 무술이냐 논쟁이 존나게 소모적인 이유

    Date2020.12.05 Category Reply5 Views82 Votes6
    Read More
  13. No Image

    석전은 지금도 버전이 존재한다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1 Views50 Votes0
    Read More
  14. 석전에도 기술이 있었다더라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2 Views48 Votes1 file
    Read More
  15. 석전 2 - 일본은 왜 석전을 무서워했을까?

    Date2020.12.04 Category역사 Reply2 Views56 Votes0 file
    Read More
  16. 속인간문화재5: 택견 송덕기 (예용해). 한국일보 1964년 5월 16일 토요일

    Date2020.12.04 Category역사 Reply3 Views65 Votes0 file
    Read More
  17. 故장태식 선생님 추모 헌정 영상

    Date2020.12.04 Category미디어 Reply6 Views72 Votes3 file
    Read More
  18. No Image

    무형문화재 관련 행정은 택견 뿐 아니라 다른 동네도 개판인가 보더라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9 Views65 Votes2
    Read More
  19. No Image

    어릴 적엔 태껸은 몰라도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8 Views59 Votes0
    Read More
  20. No Image

    어릴 적 경험해 본 석전 (라떼주의)

    Date2020.12.04 Category일반 Reply8 Views52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40 Next
/ 40
CLOSE

SEARCH

CLOSE